소녀시대 태연이 MTV 태도와 관련한 자신에게 쏟아진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MC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 규현)에서 태연은 방송 중 턱 괴고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당시 비판을 받았던 상황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소녀시대 멤버들이 모두 자신들의 뮤직비디오를 감상하는 중이였다.

이와 관련해 태연은 "일방적으로 안 좋은 기사였다"고 설명했다.

티파니는 "저희 뮤직비디오가 생각보다 많이 길다. 멤버들이 감기에 걸려있었고 시차적응도 안돼서 시간이 지날수록 턱 괴고 멍 때렸다. 그런 오해를 받을 수 밖에 없었구나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제시카는 "이제 뮤직비디오 볼때 활짝 웃으면서 보겠습니다. 이렇게 웃으면서"라고 해맑게 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보니까 풍자와 해학으로 받아친다. 월드 스타라면 그런게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뮤지컬 배우 특집으로 박해미 소녀시대 태연 제시카 티파니, 임태경이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Copyright : 이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