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황인성 기자= 가수 호란이 문화전반에 걸쳐 맹활약중이다.

본업인 가수 외에도 영화감독, 연기, MC, 작가, 강연 등 문화 전반에 걸쳐 다방면에 활약 중이다. 4일 발매된 앨범 '그여자작사 그남자작곡' 파트4에서 존박이 작곡하고 박진희가 작사한 노래 '어쩌면 어쩌면'을 알렉스와 함께 발표했으며, 프로젝트팀 '이야기해주세요'에 참여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한 컴필레이션 음반도 준비를 중이다.

MC분야에서도 호란의 활약은 끝이 없다. MTV '더스테이지' MC를 맡아 강단있는 진행으로 관객에게 호평을 얻고 있는 것. 이외에도 작년 초단편영화제 작품 '만찬'을 출품했다. 그 실력을 인정받아 여성영화제의 공식트레일러 영상까지 연출했다.

최근엔 번역가로서 그 활동영역을 넓혔다. 호란은 팝아티스트 키스 해링의 저서 '키스해링 컬렉션'를 완역했다. 짧지만 깊은 여운을 남기는 글로서 번역가 호란의 실력을 드러냈다.

'키스해링 컬렉션'은 키스해링의 예술의 주제였던 사랑, 아기들, 춤, 개를 주제별로 나눠 저자의 시와 함게 그림이 나오는 에세이집이다. 호란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완역했다.

Copyright : 아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