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E! 연예뉴스 l 이정아 기자]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등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을 3D 영화로 만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9월 2~4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SM타운 공연을 스크린으로 옮긴 ‘SM타운 라이브 인 도쿄 스페셜 에디션 3D(SMTOWN LIVE IN TOKYO SPECIAL EDITION 3D)’가 다음달 11일 전국 50여개 관에서 개봉된다.

이번 3D영화의 실황인 ‘SM타운 라이브 인 도쿄 스페셜 에디션’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f(x) 등 SM엔터테인먼트를 대표하는 가수 36명이 총출동한 공연이다.

일본 현지 팬들의 요청에 따라 당초 2회 공연에서 총 3회로 그 규모가 확대됐을 만큼 많은 관심을 끈 행사였다. 또 3회 공연 총 15만석이 모두 매진되며 일본 외 아시아 가수 사상 최다 관객 동원이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번 영화에서는 동방신기의 ‘Rising Sun’ ‘왜’, 슈퍼주니어의 ‘쏘리쏘리’ ‘미스터 심플’,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 ‘Gee’ 등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의 대표곡이 총망라돼 관객들이 한꺼번에 볼 수 있으며 3D를 통해 다양한 매력과 끼, 화려한 볼거리 등을 즐길 수 있다.

이 영화의 제작을 맡은 SBS MTV 관계자는 “이 공연을 본 팬들마저도 이번 3D 영화를 통해 당시의 감동과 열기를 새롭게 느낄 수 있을 만큼 생생하고 입체감 있게 제작됐다”고 전했다.

Copyright : SBS E!